경찰, 지난해 6000개 이어 4000개 보급 예정
실종에서 발견까지 11.8 → 1.2시간으로 줄여

경찰청이 오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상습 실종 치매 노인 4천 명에게 배회감지기를 무상으로 보급한다고 15일 전했다.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활용한 배회감지기는 치매 손목 등에 채워주면 보호자 스마트폰에 환자의 실시간 위치가 전송되는 장비다. 치매 노인 본인이나 보호자 신청이 없어도 경찰이 보유한 실종신고 이력을 토대로 보급 대상자를 선정한다. 경찰청 제공
경찰청이 오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상습 실종 치매 노인 4천 명에게 배회감지기를 무상으로 보급한다고 15일 전했다.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활용한 배회감지기는 치매 손목 등에 채워주면 보호자 스마트폰에 환자의 실시간 위치가 전송되는 장비다. 치매 노인 본인이나 보호자 신청이 없어도 경찰이 보유한 실종신고 이력을 토대로 보급 대상자를 선정한다. 경찰청 제공
경찰청이 치매 노인 4000명에게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이 달려 쉽게 현재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배회감지기를 무상으로 보급한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은 16일부터 10월31일까지 치매 노인 실종 신고 내역 등을 토대로 배회감지기가 필요한 사람들을 추려 기기를 전달할 계획이다. 배회감지기는 GPS로 수신기를 가진 사람의 현재 위치를 찾아 이 정보를 이동통신망을 통해 보호자에게 전송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치매 노인 실종 신고는 2014년 8207건에서 2015년 9046건, 2016년 9869건, 2017년 1만308건으로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실종신고가 들어오면 평균 9명의 경찰이 투입돼 수색에 나서왔다. 이 때문에 경찰은 지난해 8월부터 SK하이닉스, 한국재가노인복지협회와 업무협약을 맺어 상습실종 치매 노인 6000명에게 배회감지기를 무상을 배포한 바 있다.

이후 이 배회감지기를 받은 노인 중 25명이 실종됐으나 전원 발견됐으며 실종자를 발견하기까지 걸린 평균 시간은 1.2시간으로 전체 실종 치매 노인 발견 평균 소요시간인 11.8시간보다 훨씬 짧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실제로 경찰은 지난해 10월29일 치매 노인 실종 신고를 접수한 뒤 배회감지기를 활용해 산악 지역을 수색한 지 35분 만에 탈진해 있는 노인을 발견했고, 올해 3월9일에는 가족이 한눈을 판 사이 집을 나가 하천에 추락한 치매 노인을 25분 만에 찾아 구조했다.

이번에 배포하는 배회감지기는 지난해 배포된 장비보다 크기를 줄여 휴대성을 높였으며 배터리 유지시간(완충 시 7일)을 늘리고 생활방수 기능을 강화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의 힘만으로 실종자 찾는 데 한계가 있었다. 실종 치매 노인들이 안전하게 가정에 복귀하는데 이번 민관협력 사업이 도움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정환봉 기자 bonge@hani.co.kr